[신년사]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권, 최우선 과제는 신뢰 회복"
[신년사]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권, 최우선 과제는 신뢰 회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3일 금융권에 올해 국민들로부터의 신뢰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윤 원장은 "올해 들어서도 우리 금융환경은 큰 폭으로 개선되기 어려워 보인다"며 "저성장·저금리 추세와 가계부채 부담 속에 해외 리스크 요인이 가미돼, 크고 작은 갈등과 불확실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핀테크 등 금융의 디지털화 진전과 오픈뱅킹 등 금융플랫폼의 혁신은 금융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면서 "이러한 가운데 다양한 금융상품에 대한 적절한 소비자보호 부재로 피해가 이어지면서 금융에 대한 신뢰 훼손이 우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금융권은 국민들로부터 신뢰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윤 원장은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금융권은 우선 대내외 잠재 리스크에 보다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공정한 금융시장의 질서 확립에 적극 동참함은 물론 급변하는 기술환경 변화에 책임있는 혁신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용금융을 적극 펼치고 소비자 중심의 경영문화를 확립하는 등 금융소비자 보호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주문했다.

윤 원장은 "금감원도 국가 위험관리자로서 '호시우보(虎視牛步)'의 자세로 금융시스템 안정을 해치는 위험요인을 살피고, 흔들림 없이 감독업무에 정진할 것"이라며 "스스로가 감독업무 신뢰확보에 주력, '신뢰받는 금융'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