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올해 자산 200조 달성 목표"
[신년사]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올해 자산 200조 달성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역량 강화·사회적 책임 다할 것"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2일 신년사에서 "올 한해 자산 200조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1963년, 자생적인 협동조직에 지나지 않던 새마을금고는 2019년 현재 자산 190조원에 달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서민금융기관으로 거듭났다"며 "2020년에는 새마을금고가 자산 200조원을 달성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지속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 회장은 "새마을금고는 지난해 IT센터 이전으로 전산시스템의 안정성을 확보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바이오 인증, 빅데이터 활용 등 안정된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종이서류 없이 전자적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페이퍼리스(Paperless) 사무처리 시스템을 도입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새마을금고는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올해 역시 사회적 책임과 실천도 강화한다. 취약계층 및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육성·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박 회장은 "우간다, 미얀마, 라오스 등 국제개발협력 사업의 활성화와 함께 '새마을금고 역사관' 건립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2020년 경자년에는 새마을금고가 지역사회와 서민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 회원님의 사랑에 더 크게 보답코자 하는 아름다운 희망이 실현되기를 소원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