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구 유성구 아파트값 16.10%↑···상승폭 '전국 최대'
지난해 대구 유성구 아파트값 16.10%↑···상승폭 '전국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아파트 평균매매가 상승률. (사진= 경제만랩)
2019년 아파트 평균매매가 상승률. (사진= 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지난해 전국에서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대전 유성구로 집계됐다.

2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월 대전 유성구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103만7000원 수준이었지만, 12월에는 1281.3만원으로 16.10% 상승해 지난해 가장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어 대전 중구에서 같은 기간 825만4000원에서 953만8000원으로 15.56% 상승해 2위를 기록했으며, 서울 광진구에서는 3220만5000원에서 3675만5000원으로 14.13% 상승해 지난해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폭을 기록한 구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대전 서구 14.06% △서울 송파구 12.62% △서울 금천구가 12.19% △경기 과천 11.34% 등이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부산 수영구의 경우 지난해 말 조정대상지역 해제 이후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면서 11.19%의 상승폭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지난해 문재인 정부가 내놓은 부동산 규제들이 되레 가격을 상승시키는 부작용에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강남 재건축 단지들을 잡기 위해 내놓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는 주택 공급부족에 대한 우려로 이어지면서 신축 중심의 가격 과열 양상을 만들어냈으며, 12.16 부동산 대책 영향을 피한 9억원 미만의 아파트들은 풍선효과를 누리며 가격이 급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듯 집값이 재차 빠르게 상승하자 주택 매수우위지수도 급등했다. 지난해 1월 전국 매수우위지수는 29.8 수준이었지만, 12월에는 70.0까지 급등했으며, 서울의 경우 같은 기간 매수우위지수가 50.0에서 122.8까지 치솟았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가 부동산 규제로 시장을 잡으려 하고 있지만, 대책 이후에도 아파트 매매가격이 꺾이지 않자 아파트 매수심리가 높아지면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아파트 평균전세가격이 가장 많이 올랐던 지역은 경기 과천으로 지난해 1월 3.3㎡당 아파트 평균전세가격은 2471만3000원 수준이었지만, 12월에는 2711만9000원으로 9.73% 상승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