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허인 KB국민은행장 "3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성과 가시권"
[신년사] 허인 KB국민은행장 "3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성과 가시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KB국민은행)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KB국민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은 KB의 '3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성과가 가시권에 들어오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 행장은 2일 오전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 4층 대강당에서 시무식을 개최하고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수년간 은행업은 수익성 가뭄과 제3인터넷전문은행같은 새로운 경쟁자의 출현, 소비자 중심의 경쟁환경 등은 우리에게 근본적인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러한 때일수록 실패를 두려워 않는 '도전정신'과 고객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도영업'에서 혁신의 근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2월 3일 차세대 전산 'The K 프로젝트'의 영업점 선(先) 공개를 시작으로 10월까지 KB의 혁신적인 디지털 인프라들을 하나씩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 행장은 또 "파트너십 그룹(PG) 영업체계를 고도화한 PG 2.0의 대면 영업채널을 전국 주요 대도시에서 시범운영하고, 영업점 환경개선도 동시에 추진한다"며 "고객을 앉아서 기다리는 '천수답 영업'이 아니라 디지털 디바이스를 갖고 점주권 고객을 찾아가는 아웃바운드 영업도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투명하고 공정한 KB'를 위한 인력관리 딥 체인지(HR Deep Change)'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상반기 인사부터 '인공지능(AI) 기반의 알고리듬'에 의한 영업점 이동·배치가 시도될 것"이라며 "상반기 중으로는 클라우드 기반 '신 HR 플랫폼' 구축과 연계해 인사제도상의 혁신적 변화와 쌍방향 직원 소통 노력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 행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션과 함께 고객 중심의 정도 영업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과거 수십년간 운영해온 은행 평가체계를 2020년 크게 바꿨다"며 "고객의 자산을 지키고 늘려드리는 '고객가치' 부문과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윤리경영' 부문에 대한 비중을 상향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저금리·저성장·저물가의 '뉴 노멀' 시대에 대응하는 수익구조 개선·글로벌 성장과 건강한 KB를 위한 현장 리더십 강화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