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CES서 모빌리티 혁신 'SK 인사이드' 공개
SK이노베이션, CES서 모빌리티 혁신 'SK 인사이드'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의 'CES 2020' 부스 이미지. (사진=SK이노베이션)
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이노베이션은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미래 모빌리티 혁신의 핵심을 모은 'SK 인사이드(inside)'를 공개한다고 2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SK종합화학, SK루브리컨츠, SK아이이테크놀로지 등 자회사와 미래 전기차 혁신을 위해 필요한 최첨단 배터리와 초경량·친환경 소재, 각종 윤활유 제품 등을 페키지로 묶어 'SK 인사이드' 모델을 만들었다. 전시에 공동 참가하는 SK텔레콤과 SK하이닉스, SKC 등 그룹 관계사들과도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CES에서 핵심 배터리 기술과 소재를 공개한다. 배터리 에너지 밀도를 높이고 효율을 극대화해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높이는 기술을 전시한다. 또 배터리의 양극과 음극 사이에서 안정성을 유지하고 출력을 높이는 핵심소재인 LiBS(리튬이온분리막) 기술도 선보일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04년 국내 최초이자 세계 3번째로 LiBS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SK종합화학은 친환경·초경량 자동차 내외장재로 사용되는 소재를, SK루브리컨츠는 전기차 배터리에 최적화된 다양한 윤활유 제품들을 전시한다. 

소재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플랙서블 디스플레이(Flexible Display)의 핵심 소재인 'FCW(Flexible Cover Window)'를 선보인다. FCW는 TV, 휴대폰 등 전통적인 디스플레이 용도 뿐만 아니라 미래자동차가 사무공간, 인포테인먼트 공간 등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핵심 제품으로 주목 받고 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배터리 산업과 ICT 기술 발전의 총아는 모빌리티 산업"이라면서 "SK 인사이드는 SK이노베이션이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준비된 최적의 파트너임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