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은성수 금융위원장 "경제 흐름 대전환 필요한 시점"
[신년사] 은성수 금융위원장 "경제 흐름 대전환 필요한 시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물산업 전방 뛰어나갈 때 금융은 같이 전진해 빈공간 메워야"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우리나라 경제가 미래 성장의 동력을 얻기 위한 경제 흐름의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생산적인 곳으로 자금의 물꼬를 대전환하기 위한 정책 지원과 환경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0년 금융위가 중점적으로 추진할 정책방향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축구경기에 비유하자면 실물산업이 공격을 위해 전방으로 뛰어나갈 때 금융은 후방에서 실물산업에서 같이 전진하며 서로 소통하고 빈 공간을 매워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고된 은행 예대율, 증권사 NCR 규제 체계 개선으로 가계나 부동산보다 기업으로 자금이 흘러가게 만들 제도적 인센티브를 부여할 예정"이라며 "동산금융의 확산, 일괄담보제도 정착을 위한 각종 사회적 인프라 조성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미래가치·성장성 중심의 여신체계를 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자본시장 혁신과제 이행을 마무리 해 모험자본 공급체계 혁신을 통해 원활한 시장·금융기능의 작동을 지원할 것"이라며 "금융회사 임직원에 대한 실효성 있는 면책제도 개편방안을 빠르게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금융혁신에 대해서는 "확산되고 있는 금융혁신의 싹이 착근하도록 노력을 경주할 때"라며 "금융 혁신이 모멘텀이 사그라지지 않도록 금융의 체질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를 위해 핀테크 관련 예산의 효율적으로 집행해 핀테크 스케일업을 본격화 하고, 금융 진입장벽을 낮춰 핀테크 투자가 활성화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은 위원장은 생산적 경쟁 환경 조성과 금융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금융의 각 분야에서 유기적인 협력이 일어나고, 보다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경쟁이 일어나도록 감독자로서 금융당국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며 "가계부채의 증가, 비은행권 거시건전성 관리 등 과당경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쏠림현상을 적절히 제어하고 금융그룹에 대한 건전성 강화방안을 마련하겠다"

이와 함께 누구나 자유롭게 금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소비자보호와 금융회사의 책임을 강화하는 소비자보호법 세부규정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서민금융이 포용적 혁신국가의 모범이 되도록 효과를 측정하고 평가·환류하는 체계를 구축해 선순환 금융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도록 노력하고, 소비자신용법을 제정해 채무조정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