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대구에 대규모 물류센터 건립
쿠팡, 대구에 대규모 물류센터 건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신천동 쿠팡 잠실 사옥.(사진=쿠팡)
서울 송파구 신천동 쿠팡 잠실 사옥.(사진=쿠팡)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이커머스(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이 대구 달성군 국가산업단지에 최첨단 물류센터를 세웠다. 이는 지금까지 쿠팡이 건설한 물류센터 가운데 최대 규모다. 

30일 쿠팡은 권영진 대구시장, 추경호 대구 달성군 의원, 김범석 쿠팡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 달성군 구지면 '대구 국가산업단지' 부지에서 물류센터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쿠팡은 지난 2015년 11월 대구시와 '친환경 첨단 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고, 대구시,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논의를 거쳐 2021년까지 부지 7만 8825㎡에 건축 연면적 32만 9868㎡(약10만평, 지하 포함), 지하1층~지상5층의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초대형 풀필먼트 센터를 세우기로 했다. 총 투자비용은 약 3200억원에 달한다. 

쿠팡 대구 물류센터는 로켓배송을 위한 전국 단위 물류 시스템 구축 계획의 주요 거점 역할을 한다. 특히 대구 물류센터는 영남 전역·충청·호남지역까지 막을 수 있는 물류 거점으로 전국 물류 네트워크 핵심 설비로 꼽힌다. 또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차세대 물류 및 배송 시스템도 갖춰 편리한 상품 관리, 배송 동선 최적화, 친환경 물류장비 활용 등을 통해 작업자의 부담을 줄여준다. 

쿠팡 대구 물류센터는 지역주민 우선 고용을 통해 대구지역에 2500개 이상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게 된다. 특히 전국으로 확대되는 쿠팡 물류 네트워크는 2000개가 넘는 대구지역 연 매출 30억원 이하 기업들에게도 더 큰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쿠팡 측은 예상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쿠팡과 앞으로 AI·로봇을 통한 물류시스템 고도화,  자율주행 배송 도입 등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