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2019년 증권‧파생상품시장 폐장식
거래소, 2019년 증권‧파생상품시장 폐장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앞줄 가운데) 등 각계 주요인사들이 '2019년 증권.파생상품시장 폐장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거래소)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앞줄 가운데) 등 각계 주요인사들이 '2019년 증권.파생상품시장 폐장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한국거래소는 30일 오후 3시 부산 본사(BIFC)에서 각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증권‧파생상품시장 폐장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지원 거래소 이사장은 "올 한 해 미·중 무역분쟁 등 대내외적 어려움에도, 증권․파생상품시장은 혁신성장을 위한 기업지원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고 말했다.

거래소는 올해 코스닥시장 역할을 강화하고자 업종별 맞춤형 상장심사체계를 구축했다. 또 기술특례 대상을 모든 기업군으로 확대해 기술혁신기업의 상장을 촉진함으로써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시가단일가 등 거래시간을 효율화하고, 위클리옵션을 단기간에 정착시켰으며, 개인투자자 진입규제를 합리화 하는 등 자본시장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했다는 평가다.

최준우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은 축사에서 "기업공개(IPO)와 인수제도를 선진화하고 자산유동화 제도를 개선하는 등 자본시장 혁신과 보다 다양한 상품이 상장돼 거래될 수 있도록 파생상품시장 제도개선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최준우 금융위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 외에도 BIFC 입주 유관기관장 및 시민대표 등 각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