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초대형IB 도약 위한 조직개편 단행
하나금융투자, 초대형IB 도약 위한 조직개편 단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투자 본사. (사진=하나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 본사. (사진=하나금융투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초대형IB 증권사로 도약하는데 필요한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위해 조직개편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우선 초대형IB 준비를 위해 IB그룹을 확대 개편한다. 이를 통해 기존 IB그룹을 IB 1그룹과 IB 2그룹으로 나눴다. IB 1그룹은 은행과의 One IB 전략을 더욱 강화하고, IB 2그룹은 하나금융투자만의 투자금융 및 대체투자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초대형 IB를 준비하는 조직을 구축했다.

또 하나금융그룹 차원의 연금 전략 실행과 협업 강화를 위해 연금신탁그룹을 신설했다. 그룹장은 KEB하나은행 연금신탁그룹장이 겸직해 연금신탁 부문의 그룹내 시너지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기존에 겸직 체제로 운영하던 준법감시인과 소비자보호총괄(CCO)을 분리시켜 금융소비자보호도 한층 강화했다. 

손님 자산 증대를 위해 손님 중심의 맞춤서비스 제공 및 지원 조직도 강화했다. WM그룹내 BK추진본부와 금융상품추진본부를 신설하여 기능별 지원조직 구축하고, 디지털본부를 WM그룹으로 편입하여 손님별 분석을 통한 손님 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IPS(Investment Product Service)본부를 확대해 상품의 전문성과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소비자 보호기능을 강화했다. IPS본부 내 신설한 투자전략실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하나금융융합기술원과 협력하여 데이터기반의 고도화된 하우스 뷰(House-view) 를 도출하고, 자산배분위원회와 금융상품위원회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