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장애아동 위해 '임직원 끝전기부금' 전달
오렌지라이프, 장애아동 위해 '임직원 끝전기부금'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이성태 오렌지라이프 전무(왼쪽)가 신상문 홀트복지타운 원장과 '임직원 끝전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오렌지라이프는 사내 후원활동으로 모금한 '임직원 끝전기부금'을 중증장애인 복지기관인 홀트복지타운에 전달했다고 30일 밝혔다.

임직원 끝전기부 캠페인은 오렌지라이프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으로 임직원이 매달 급여 일부를 자발적으로 기부하면 회사가 같은 금액을 추가로 지원해 도움이 필요한 국내외 자선단체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현재 사원에서 최고경영자(CEO)까지 오렌지라이프 임직원 절반 이상이 동참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중증장애아동 의료비 지원 등의 목적으로 홀트복지타운에 5000만원을 기부했다.

한편 2009년 첫 시작된 끝전기부금 후원은 5억원을 넘어섰다. 2019년말 기준 전체 참여자 중 90% 가량이 5년 이상 해당 캠페인에 지속 동참하고 있다. 캠페인 첫 해부터 지금까지 10년 넘게 참여하고 있는 임직원만 해도 약 100명에 이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