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황반변성치료제 'SB11' 임상 완료
삼성바이오에피스, 황반변성치료제 'SB11' 임상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넨테크·노바티스 공동개발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클리니컬 트라이얼즈에 내용 공개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원이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원이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황반변성 치료제 SB11(성분명 라니비주맙)의 임상 3상 시험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SB11은 다국적제약사 로슈의 계열사 제넨테크와 노바티스가 공동 개발한 황반변성 치료제 루센티스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다. 루센티스의 지난해 매출은 4조2000억원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해 3월부터 습성의 연령 유관 황반변성 환자 705명을 대상으로 SB11과 루센티스의 유효성, 안전성을 비교하는 임상 3상을 해왔다. 최근 마지막 환자 방문을 끝내 글로벌 임상 정보 제공 웹사이트 클리니컬 트라이얼즈에 내용을 올렸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SB11 임상 3상 데이터를 취합하고 분석해 내년 중 임상 결과를 발표하고, 유럽과 미국에 판매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측은 "첫 안과 질환 치료제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더 많은 환자에게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반변성은 노년층의 실명 원인 1순위로 꼽히는 안질환이다. 망막의 시세포가 집중된 황반에 변성이 생기면서 시력이 떨어지고 물체가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을 동반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