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전세값 과열 경계···필요시 추가대책"
홍남기 "전세값 과열 경계···필요시 추가대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지난 1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2020년 경제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지난 1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2020년 경제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전세가격에 대해서 과열이나 이상징후가 있는지 경계심을 갖고 보고 있다"면서 "부동산 시장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추가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12.16 부동산대책 후속 조처와 관련 "부동산 시장을 엄중히 모니터링하고 있고, 자가 주택자보다 전세를 이용하는 분이 더 서민층이므로 전세가격 동향을 각별하게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당장 검토하는 추가대책은 없고, 시장이 안정화 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필요하면 언제든지 추가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12.16대책 발표 후 일주일 사이에 부동산 시장이 일부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진단했다.

그는 "주간 아파트 가격 상승세는 서울의 경우 12월 이전의 모습으로, 강남 4구는 10월 이전 수준으로 복귀한 상황"이라며 "특히 그간 집값 상승을 견인한 9억원 초과 고가주택 상승폭의 감소가 확연하며, 9억원 이하 주택도 상승폭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15억원 초과 주택은 가격의 가액별 변동률이 12월 셋째 주 0.4%에서 넷째 주 0.06%로 크게 내려왔다"며 "앞으로도 고가주택 추격 매수가 감소하며 그간 상승세가 점차 안정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번 대책의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때까지 시장 상황을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문가들도 단순 시세차익을 노린 갭투자가 불가능해지는 등 (이번 대책이) 시장 안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면서 "앞으로 부동산시장점검회의 등을 통해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지속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