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데이터 분석' 소상공인 대출심사···핀테크 3개사 대리인 지정
'온라인 데이터 분석' 소상공인 대출심사···핀테크 3개사 대리인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에스솔루션즈·피노텍·어니스트펀드 등...서비스 출시 준비
디에스솔루션즈가 내놓은 대출 심사 서비스 (자료=금융위원회)
디에스솔루션즈가 내놓은 대출 심사 서비스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온라인마켓 거래 데이터를 분석해 금융사가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 심사에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출시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4일 지정대리인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3개의 핀테크기업을 지정대리인으로 지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지정대리인 제도 도입으로 지난해 5월 금융규제 테스트베드 제도 시행 이루 27건의 지정대리인을 지정했다.

이번에 지정대리인에 지정된 핀테크 기업은 디에스솔루션즈와 피노텍, 어니스트펀드다.

디에스솔루션즈는 국민은행과 온라인마켓 거래 데이터인 판매상품군, 매출정보, 업력, 반품률 등 판매정보를 이용해 대출을 심사하는 서비스를 준비중이다.

디에스솔루션즈는 은행에 대출을 신청한 고객의 비금융데이터를 수집·분석한 뒤 대출심사 정보를 금융기관에 전송하고, 금융기관은 이를 분석·심사해 소상공인에게 대출을 실행한다.

이 서비스를 통해 기존 은행권에서 대출받기 어려웠던 소상공인이 자금조달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고, 금리 부담도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피노텍은 고객이 대출은행에서 대환대출을 신청하면 대출은행에 기존 대출금을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조회하고 상환·해지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피노텍은 앞서 1차 우리·NH농협은행, 2차 IBK기업은행 등과 지정대리인에 지정됐다. 이번에 부산은행, 수협은행으로 협업은행을 확대했다.

금융기관별로 최대 500명까지 업무를 할 수 있다.

고객의 은행 방문을 최소화할 수 있고, 서류 제출 등 번거로움이 줄어들어 대환대출의 절차가 간소화 될 수 있다.

어니스트펀드는 소상공인이 이커머스(e-commerce) 등에서 판매한 실적을 바탕으로 재고자산의 적정가치를 평가하고 대출한도를 산출하는 서비스로 신한카드의 지정대리인에 승인받았다.

고객이 어니스트펀드나 신한카드에 동산담보대출을 신청하면 어니스트펀드는 비금융데이터를 수집·분석 후 재고자산 평가 결과와 대출한도 등을 신한카드에 전송한다. 신한카드는 내부심사를 통해 대출 승인결과를 통보한다. 차주는 어니스트펀드가 관리하는 물류창고에 담보물을 물류 위탁, 신한카드는 차주에게 대출을 실행하게 된다.

동산담보대출 활성화를 통해 신용대출에 의존해 온 소상공인의 금융비용이 절감될 수 있고, 부동산담보 위주였던 기존 여신영업도 다원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위윈회는 다음달 2일부터 3월2일까지 제5차 지정대리인 신청 접수를 받고 지정대리인 심사위원회를 5월 중 개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