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크루즈, 경자년 첫날 해돋이·떡국 유람선 운항
이랜드크루즈, 경자년 첫날 해돋이·떡국 유람선 운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크루즈는 새해 첫날 운항할 해돋이·떡국 유람선에서 소원카드를 풍선에 묶어 하늘로 날리는 이벤트를 열 예정이다. (사진=이랜드크루즈) 
이랜드크루즈는 새해 첫날 운항할 해돋이·떡국 유람선에서 소원카드를 풍선에 묶어 하늘로 날리는 이벤트를 열 예정이다. (사진=이랜드크루즈)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랜드크루즈는 경자년(庚子年) 첫날 서울 한강 위에서 각각 '해돋이'를 보고 '떡국'을 먹을 수 있는 유람선을 운항한다. 두 유람선 모두 새해 첫날 오전 7시10분 여의도 선착장을 출발해 동작대교에서 일출을 본 뒤 되돌아올 예정이다. 

이랜드크루즈에 따르면, 해돋이 유람선은 승객에게 새해맞이 기념 캐릭터 떡을 나눠주고, 떡국 유람선에선 떡국을 대접한다. 두 유람선 모두 해돋이 관람과 함께 소원카드를 풍선에 묶어 하늘로 날리는 이벤트를 연다. 

성인 기준 1명당 탑승권 가격은 해돋이 유람선 2만5000원, 떡국 유람선 3만5000원이다. 예약은 이랜드크루즈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이랜드크루즈 쪽은 "서울의 중심 한강에서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1년 시작을 선상 일출로 즐기는 것은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될 것"이라며, "소원을 한데 모아 날리는 풍선의 장관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