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올해 신규 입점 판매자 전년比 100% 증가"
쿠팡 "올해 신규 입점 판매자 전년比 100%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은 27일 올해 한 해 동안 오픈마켓 형태의 마켓플레이스에 새롭게 입점한 판매자 수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00%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사진=쿠팡)
쿠팡은 27일 올해 한 해 동안 오픈마켓 형태의 마켓플레이스에 새롭게 입점한 판매자 수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00%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사진=쿠팡)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이커머스(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은 27일 올해 한 해 동안 오픈마켓(마켓플레이스)에 새롭게 입점한 판매자 수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00%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홈·리빙 및 생활용품' 상품군 신규 입점이 가장 크게 증가했으며, '패션', '컴퓨터·디지털' 상품군이 뒤를 이었다. 판매자들이 쿠팡으로 입점을 하는 이유로 "강력한 모바일 트래픽과 최저수준 판매수수료"를 꼽았다. 

브랜드 인지도가 부족한 상품이라도 제품력을 갖추고 입점 초기에 제품을 잘 갖추면 검색 상위에 노출이 가능하다. 또 판매자는 상품 판매 현황에 따른 맞춤형 비법을 주기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으며, 판매자 스스로 여러 조건들을 변경해 자신의 상품에 가장 적합한 판매 전략을 펼칠 수 있다. 이에 따른 매출 변동도 수시로 확인 가능하다. 

쿠팡이 최근 사업자등록증만 있으면 스마트폰으로 간단한 사업자 인증절차를 통해 간편하게 쿠팡에 입점·상품 판매를 할 수 있도록 입점 절차를 간소화했다. 또한 판매자는 무료로 쇼핑몰을 개설할 수 있는 '스토어'를 통해 브랜드 홍보뿐만 아니라 제품 판매로 연결할 수 있다. 

댄 로손 쿠팡 마켓플레이스 VP는 "최다 트래픽과 선진화된 플랫폼 기술력으로 온라인 판매자에게 비즈니스 성공의 기회로 평가를 받아왔고, 이것이 신규 입점 판매자 수가 대폭 증가하는 성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