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HDC그룹 회장 "아시아나 조속히 안정화, 안전 최우선"
정몽규 HDC그룹 회장 "아시아나 조속히 안정화, 안전 최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조5천억원에 인수 계약 끝내
구주 3228억·신주 2조1772억
아시아나항공 매각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인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하 현산 컨소시엄)은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이하 금호)과 아시아나항공 주식매매계약(SPA),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하며 인수절차를 마무리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매각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인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하 현산 컨소시엄)은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이하 금호)과 아시아나항공 주식매매계약(SPA),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하며 인수절차를 마무리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출범한 지 31년만에 금호아시아나그룹 품을 떠나 HDC현대산업개발그룹에 새 둥지를 튼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인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하 현산 컨소시엄)은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이하 금호)과 아시아나항공 주식매매계약(SPA),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하며 인수절차를 마무리했다고 27일 밝혔다.

현산 컨소시엄은 총 2조5000억원을 투자해 금호 측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구주 6868만8063주(지분율 30.77%)를 3228억원(주당 4700원)에 인수했다. 나머지 보통주식(신주) 2조1772억원은 아시아나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체결로 현대산업개발은 2조101억원을 들여 아시아나항공 지분 61.5%를 확보하게 됐으며 재무적투자자(FI)인 미래에셋대우는 4899억원을 투자해 14.99%의 지분을 보유하게 됐다.

양사는 이날 오전 각자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SPA 안을 의결한 뒤 뒤 법무 대리인을 통한 서류 작업으로 본계약을 체결했다. 인수 대상에는 아시아나항공의 계열사인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금호리조트 등도 포함됐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은 공식적인 현대가 일원이 됐다.

HDC현대산업개발은 2020년 4월까지 국내외의 기업결합 신고 등 모든 인수 절차를 차질없이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1월,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의 새로운 이사진으로 교체하고, 유상증자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항공 물류와 밀접한 현대백화점과 현대오일뱅크, KCC 등 범 현대가 그룹들이 지원사격에 나설 것으로 전해지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인수로 아시아나항공의 자본은 올해 3분기 말 기준 1조1000억원에서 3조원 이상으로 늘어나고 부채비율도 현재 660%에서 300% 수준으로 낮아질 전망이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즉시 인수작업에 착수해 아시아나항공을 조속히 안정화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항공사로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며 "HDC그룹과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도 빨리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계기로 기존 건설그룹에서 건설, 유통, 레저, 물류를 아우르는 종합 그룹으로 발돋움하며 재계 순위도 33위에서 17위로 수직상승하게 됐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한때 재계 7위까지 올랐으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후 사실상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등 2개 계열사만 남게 돼 재계 60위 밖으로 밀려나게 됐다.

앞서 금호는 지난 11월 12일 인수 후보자 가운데 2조5000억원의 최대 매입가를 적어낸 현산 컨소시엄을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렇게 순탄하게 매각 절차를 밟는 듯 했으나 우발채무와 관련한 손해배상한도, 구주 가격대 등 주요 쟁점사항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이달 초로 예정됐던 SPA체결일을 2주가량 미뤘다. 그러다 지난 25일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구주가는 3200억원으로 결정, 통합 손해배상한도는 9.9%(약 317억원)로 합의하면서 최종 계약단계에 이르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