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ENG, 7800억 규모 동북선 경전철 금융약정 협약
현대ENG, 7800억 규모 동북선 경전철 금융약정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 노선도.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 노선도.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7800억원 규모의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금융약정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사업주간사로 참여한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은 민간이 건설하고 직접 운영해 수익을 창출하는 '건설·이전·운영(BTO, Build·Transfer·Operate)' 방식으로 이번 금융약정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사업 진행은 급물살을 타게 될 전망이다.

프로젝트 파이낸싱(PF)를 통해 조달된 금융은 총 7800여억원으로 금융주선기관인 KB국민은행,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지난 23일 투자승인을 완료하고 이날 금융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최종자금조달을 완료했다.

동북선 도시철도는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부터 미아사거리역을 지나 노원구 상계동 상계역까지 총 연장 13.4km 길이의 노선으로, 환승역 7개를 포함한 정거장 16개와 차량기지 1곳이 들어설 예정이다. 동북선이 개통되면 동북부 주요 지역인 노원·강북·성북·동대문·성동구의 대중교통 편의는 더욱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개통 시 왕십리역에서 상계역까지 26분 만에 이동할 수 있으며, 기존 8개 노선과 7개 역(왕십리·제기동·고려대·미아사거리·월계·하계·상계역)에서 환승이 가능해 분당 등 경기 남부지역까지도 이동이 용이하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발판 삼아 국내 철도 건설시장에서 현대엔지니어링의 위상을 공고히 다지고, 후속 사업장 개척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