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2019 증권신고서 정정요구 사례집' 발간·배포
금감원, '2019 증권신고서 정정요구 사례집' 발간·배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감독원은 '2019 증권신고서 정정요구 사례집'을 발간·배포한다고 27일 밝혔다. 발행기업 및 주관사가 증권신고서 작성 시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이번 사례집은 기존의 '투자위험요소 기재요령 안내서(2015년)'와 '정정요구 사례집(2016년)'을 통합, 발간했다. 증권신고서의 핵심 기재사항인 투자위험요소 기재요령과 최근 정정요구 사례 및 주요 공시 모범기준으로 구성됐다.

사업위험·회사위험·기타 투자위험 등 투자위험요소별로 대표적인 정정요구 사례를 예시해 이용자들의 활용도를 높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례집을 통해 발행기업 등이 증권신고서에 투자위험을 보다 충실히 기재해 투자자에게 유용한 정보가 제공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향후 상장법인 및 주관사 등에 사례집을 배포하고, 이용자 편의를 위해 전자공시시스템(DART) 및 금융감독원 홈페이지에 PDF 파일 게시할 방침이다.

아울러 앞으로 투자위험요소 모범기재 및 정정요구 사례를 지속적으로 보완해 상장법인 등의 증권신고서 작성에 참고토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