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파트너사 재고관리·부자재 지원
위메프, 파트너사 재고관리·부자재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위메프 신사옥.(사진=위메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위메프 신사옥.(사진=위메프)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이커머스(전자상거래) 기업 위메프가 협력사의 물류 효율성 향상과 비용 절감 지원을 위해 '부자재 지원 프로그램'과 '재고 중개판매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26일 위메프는 규모가 작은 협력사가 박스, 테이프 등 부자재를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으로 구매할 수밖에 없는 점을 감안해 부자재 지원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주요 지원 부자재로는 박스, 테이프, 스트레치 필름 등이며 지원할 수 있는 부자재 종류는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협력사의 판매 부진 재고를 처리해주는 지원 정책인 재고 중개판매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협력사가 보유한 판매 부진 재고를 온라인 판매가보다 70~80% 싼 가격으로 위메프가 재판매(리세일) 업체에게 중개판매하는 서비스다. 위메프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협력사가 재고를 처리하고 현금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위메프 입점 협력사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대상 품목은 주방·생활·반려동물용품, 세제, 의류·잡화, 유통기한 임박상품 등이다. 지원 대상 품목은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홍성철 위메프 물류기획팀장은 "파트너사가 보다 용이하게 해당 프로그램에 접근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