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세종 고속도로 '안성 구간' 27일 착공
서울~세종 고속도로 '안성 구간' 27일 착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세종 고속도로 노선도. (자료=국토부)
서울~세종 고속도로 노선도. (자료=국토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서울시와 세종특별자치시를 연결하는 서울~세종 고속도로의 세종~안성 구간 공사를 오는 27일 착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포함돼 조기 구축을 추진 중인 사업으로 총사업비 9조6000억원, 연장 128.1km, 왕복 4~6차로 신설노선이다. 앞서 착공한 안성~구리 구간은 2022년 12월, 이번에 착공하는 세종~안성 구간은 2024년 6월에 개통하는 것이 목표다.

세종~안성 구간은 세종분기점을 시점으로 남안성분기점을 종점으로 하는 본선(55.9km)과 연기나들목에서 오송신도시를 연결하는 오송지선(6.2km)으로 구성된다. 

당진~영덕, 경부, 평택~제천 고속도로와 직접 연결해 기존 고속도로 이용객의 접근성을 높이고 5개의 나들목(세종, 연기, 동천안, 서운입장, 금광하이패스)을 통해 인근 지역주민이 고속도로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건설할 계획이다.

서울~세종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서울에서 세종까지 통행시간은 평일기준 약 34분(108→74분) 단축되며 경부선은 기존대비 12%(일 평균 1만4000~2만5000대), 중부선은 20%(1만7000대) 내외의 교통량 감소가 예상된다.

또한 통행시간 단축, 차량운행비용·환경오염·교통사고 감소 등 연간 약 7404억원의 사회적 비용 절감 효과와 더불어 수도권과 충청권 지역 간 연계강화를 통해 지역균형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세종~안성 구간 착공으로 국토간선 도로망의 남북2축 지선을 구성하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전 구간이 본격적인 건설 절차에 진입했다"면서 "서울~세종 고속도로의 조기 개통을 계기로 세종시가 행정중심복합도시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