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 '최애' 스타 소식 받는다"···카카오 '스타봇' 오픈
"카톡으로 '최애' 스타 소식 받는다"···카카오 '스타봇'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프로야구봇·프리미어리그봇·뉴스봇 이어 스타 소식 전문 챗봇 스타봇 오픈
카카오, 스타 전문 챗봇 '스타봇' 오픈. (이미지=카카오)
카카오, 스타 전문 챗봇 '스타봇' 오픈. (이미지=카카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카카오는 내가 좋아하는 스타의 소식을 카카오톡으로 받아볼 수 있는 '스타봇'을 오픈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카카오는 △뉴스봇(뉴스) △스타봇(연예) △프로야구봇 △프리미어리그봇(스포츠)으로 이뤄진 카카오톡 내 개인화 콘텐츠 구독 서비스 '미디어 챗봇' 라인업을 완성했다.

지난 4일 오픈한 스타봇은 스타의 최신 소식이 뜨면 제일 먼저 카톡으로 보내주는 챗봇으로, 팬들의 편리하고 윤택한 덕질을 위해 열일하는 '나만을 위한 똑똑한 덕질 메이트'이다. 카카오톡 채널에서 '스타봇'을 추가, '최애 스타'를 설정하면 관련 새로운 콘텐츠가 뜰 때마다 실시간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최애의 뉴스, 포토, 영상, 멜론 차트, 짤을 모두 톡 안에서 편하게 조회 가능하다.

현재까지 35만명이 스타봇을 친구 추가했으며, 방탄소년단, 세븐틴, NCT, 뉴이스트, 아이유 등이 최애 스타 설정 TOP 5로 나타났다고 카카오는 설명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최애 설정 1위 뿐 아니라 스타봇이 발행한 전체 콘텐츠 비중에서도 무려 39%를 차지하며 글로벌 한류 스타로서의 위상을 뽐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작년 초 선보인 '프로야구봇'과 '프리미어리그봇'은 각각 국내 프로야구(KBO)와 영국 프로축구(EPL)에서 좋아하는 팀을 설정하면 선발 라인업과 중계, 경기결과 등 다양한 정보를 카카오톡 알림으로 수신할 수 있는 서비스다. 팀 단위로 중요한 뉴스가 있으면 푸쉬 형태로 이용자에게 발송하기도 하는데 지난 11월 20일 프로야구봇이 발송한 '정근우, 2차 드래프트 통해 LG행' 뉴스는 수신자의 50.2%가 열어봤다고 카카오는 밝혔다.

또 스타봇과 프로야구봇, 프리미어리그봇은 팬끼리의 소통을 돕는 커뮤니티 역할도 수행 중이다. 스타봇은 마음에 드는 스타의 짤(편집된 짧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여러 사람에게 공유할 수 있는 '짤 나눔하기' 기능이, 프로야구봇과 프리미어리그봇에서는 라인업과 경기결과에 대해 '화남', '환호' 등으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데시벨 응원' 기능이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

지난 4월 오픈한 '뉴스봇'은 카카오톡 채팅창에서 뉴스와 생활정보를 확인하고 검색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21만명이 친구로 추가해 이용중이다. 특히 키워드를 입력해 놓으면 해당 기사들을 실시간 혹은 하루에 한 번씩 보여주는 '키워드 알림'이 인기가 많다. 이 기능을 쓰는 이용자들은 인당 하루 평균 9.3개의 알림을 받고 있으며, 회사명 등 경제 분야의 키워드 뉴스를 주로 구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톡의 챗봇을 활용해 미디어 분야에서 새로운 콘텐츠 유통 경로를 개척하여 이용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이는 향후 선보일 예정인 카카오만의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에도 좋은 레퍼런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