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中 수입관세 인하 '산타랠리'···3대지수 '또 최고치'
뉴욕증시, 中 수입관세 인하 '산타랠리'···3대지수 '또 최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산타랠리'를 이어갔다. 중국의 일부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 인하 결정이 지수를 끌어올렸다.

23일(이하 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6.44p(0.34%) 상승한 2만8551.53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9p(0.09%) 오른 3224.01에, 나스닥 지수는 20.69p(0.23%) 상승한 8945.65에 장을 마쳤다.

3대 지수 모두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다우와 S&P500은 3 거래일 연속 올랐다. 나스닥은 1998년 이후 가장 긴 9일째 역사적 고점 경신 행진을 이어갔다. S&P500과 나스닥은 장중 사상 최고치도 갈아 치웠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 이후 서명이 임박했다는 관측 속에 중국이 수입 관세를 인하하기로 해, 뉴욕증시의 상승 탄력은 이어졌다. 보잉 주가가 반등한 점도 주가상승에 힘을 보탰다.

중국 정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냉동 돼지고기와 아보카도, 일부 하이테크 부품 등 859개 이상 품목의 관세를 인하하기로 했다. 적극적인 수입 확대와 수입 잠재력 제고,수입 구조 최적화를 위해서다.

이번 관세 인하는 중국이 관리 무역을 금지하는 국제 교역 규칙을 위반하지 않고 미국에서 수입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으로 보인다는 분석이다.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고 곧 서명할 것이라고 말한 데 이어, 중국이 미국산 수입 확대를 위해 수입관세 인하에 나서 양국의 무역 긴장이 한층 더 줄었다.

그동안 지수에 부담을 줬던 보잉 주가는 최고경영자(CEO) 교체 소식에 2.9% 올랐다. 737 맥스 위기 속에서 보잉은 데니스 뮐렌버그 CEO 해임을 결정했는데, 시장이 보잉의 경영 쇄신 의지로 보고 주가 상승세로 화답했다.

애플은 웨드부시의 목표 주가 상향에 1.6% 올랐다. 웨드부시는 아이폰 슈퍼 사이클이 시작됐다며, 현 주가보다 25% 높게 목표가를 제시했다.
통상 크리스마스를 전후로, 산타클로스 랠리로 불리는 상승세가 나타나곤 한다.

이날 지표는 엇갈렸지만, 미국 경제에 우려를 키우지는 않았다.

지난 11월 미국의 내구재(3년 이상 사용 가능 제품) 수주 실적은 전월 대비 2.0% 줄어, 지난 5월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나타냈다. 시장의 1.2% 증가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변동성이 큰 국방 관련 수주 감소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기업투자 지표인 항공기를 제외한 비국방 자본재 수주는 전월 대비 0.1% 증가했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의 11월 전미활동지수는 0.56으로, 전월 마이너스(-) 0.76에서상승했다. 미국 경제가 역사적인 평균 성장세보다 못하다는 의미의 마이너스에서 반등했다.

지난 11월 미국의 신규주택 판매는 전월 대비 1.3% 증가했다. 10월 수치가 하향 조정된 영향으로 시장 전망치인 0.4% 감소를 상회했다. 올해 들어 11월까지 신규주택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 증가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 우려 등 주요 위험 요인이 해소돼 주가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년 1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2.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52% 상승한 12.70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