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올해도 '사랑의 키트' 나눔
CJ푸드빌, 올해도 '사랑의 키트' 나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150명 애착북·희망가방 만들어 국내외 어린이 돕기 
올해 '사랑의 키트(KIT) 나눔'에 참여한 CJ푸드빌 임직원들이 국내 입양 대기 아동에게 건네줄 '애착북'을 만들고 있다. (사진=CJ푸드빌) 
올해 '사랑의 키트(KIT) 나눔'에 참여한 CJ푸드빌 임직원들이 국내 입양 대기 아동에게 건네줄 '애착북'을 만들고 있다. (사진=CJ푸드빌)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CJ푸드빌 임직원들이 국내외 소외계층 아동을 돕기 위한 '사랑의 키트(KIT) 나눔'에 힘을 보탰다. 사랑의 키트 나눔은 CJ푸드빌이 2016년부터 매년 펼쳐온 봉사활동이다. 

23일 CJ푸드빌에 따르면, 올해 사랑의 키트 나눔에 참여한 임직원 150명은 CJ나눔재단 후원을 받아 '애착북'과 '희망가방'을 만들었다. 애착북은 알에서 깨어난 아기공룡 '트리케' 이야기를 통해 가족의 진정한 의미를 배우는 동화책이다. 희망가방은 희망 메시지나 그림을 넣은 것이다. 

애착북은 사회복지법인 동방사회복지회를 거쳐 국내 입양 대기 아동들에게 나눠주고, 수익금은 기초 양육 물품 후원을 위해 쓰인다. 희망가방 역시 사회복지법인 굿네이버스를 통해 해외 취약계층 어린이들의 학용품으로 전달되고, 수익금은 현지 교육환경과 식수 개선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애착북을 만든 한 직원은 "받게 될 아이가 좋아할 모습을 떠올리며 직접 한 땀 한 땀 정성스럽게 바느질해 완성하니 제 마음까지 따뜻해졌다"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사랑의 키트 나눔은 해를 거듭할수록 임직원 참여율과 호응이 커지는 봉사 프로그램"이라며 "외식업 특성상 매우 바쁜 연말임에도 사우들이 짬을 내 정성스럽게 완성한 키트로 나눔을 실천할 수 있어 뜻 깊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