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컨소, '마곡 MICE 복합단지' 사업협약 체결
롯데건설 컨소, '마곡 MICE 복합단지' 사업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왼쪽)와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이 사업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 중이다. (사진=롯데건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왼쪽)와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이 사업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 중이다. (사진=롯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19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 본사에서 SH와 '마곡 MICE 복합단지 특별계획구역 건설사업'을 위한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마곡 MICE 복합단지 사업은 마곡 도시개발구역 8만2000여㎡ 토지에 총 사업비 약 3조3000억원을 투자해 컨벤션과 호텔, 문화 및 집회 시설 등을 짓는 대형 개발 프로젝트다. 연면적은 약 79만㎡로 삼성동 코엑스의 1.5배, 롯데월드타워 연면적(80만㎡)에 육박한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롯데건설을 비롯해 금호산업, 메리츠종합금융증권, 하이투자증권, 코람코자산운용 등 10개의 법인이 참여했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에는 시설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여러 출자사 및 관계사가 참여했다. 컨벤션 분야는 한국 마이스 협회가 중심이 된 컨소시엄 합작법인이 10년 이상 컨벤션을 직영 유지 관리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호텔은 글로벌 호텔기업인 아코르가 직접 투자한 국내 합작법인인 아코르앰버서더코리아(AAK)가 운영한다.

문화 및 집회 시설에는 원스톱비즈니스센터가 포함된다. 센터에는 마곡지구 내 기업들을 지원하고 도시경쟁력 확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의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와 대중소기업협력재단이 참여한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 기술지원센터, 마곡 청년 일자리 지원센터, 중소기업 기술인증 컨설팅 지원센터 등을 운영, R&D 중심의 마곡지구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롯데건설 컨소시엄에는 자산을 직접 매입하고 운영하는 운용사인 코람코자산운용과 중소기업 면세점을 운영 중인 탑솔라 등이 참여해 장기간 운영과 활성화가 필요한 집객시설을 운영할 수 있도록 출자자를 구성했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인허가 등의 절차를 거쳐 2021년 착공해 2024년 하반기에 준공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