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다음, 내년 2월 '실시간 이슈 검색어' 없앤다
포털 다음, 내년 2월 '실시간 이슈 검색어' 없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철학과 맞지 않아"
포털 다음 실시간 이슈 검색어 (홈페이지 캡처)
포털 다음 실시간 이슈 검색어 (이미지=홈페이지 캡처)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포털 다음(Daum)의 실시간 이슈 검색어가 내년 2월 중 폐지된다. 또 이날 즉시 인물 관련 검색어 서비스 역시 폐지되고 검색어 자동 완성 기능(서제스트)도 개편된다. 

카카오는 포털 다음에서 제공하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를 내년 2월 중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재난이나 속보 등 국민들이 빠르게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이슈를 공유하는 서비스다. 그러나 최근 실시간 이슈 검색어가 본래의 목적에서 벗어나 그 순기능을 잃어가고 있다고 카카오는 판단했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최근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결과의 반영이 아닌 현상의 시작점이 돼버렸다"며 "본래의 목적과 다르게 활용되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카카오의 철학과 맞지 않기에 이를 종료하고 본연의 취지와 순기능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 폐지와 함께 서비스 본래 목적에 충실하고 부작용을 막기 위한 뉴스 및 검색 서비스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이날부터 포털 다음과 카카오톡 #탭에서 제공하고 있는 인물에 대한 관련 검색어 서비스를 폐지하고 서제스트 기능을 개편한다. 관련 검색어와 서제스트는 이용자들의 검색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성을 높여주는 서비스다.

카카오는 이 기능이 인물과 결합되면서 개인의 인격 및 사생활 침해,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미 해소된 의혹이나 사실이 아닌 정보, 공개하고 싶지 않은 사생활이 노출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또 해당 서비스가 이용자들의 반복적인 검색을 유도해 자체 재생산되면서 개인에 대한 잊힐 권리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했다. 

이에 따라 다음과 카카오톡에서 인물을 검색하면 관련 검색어는 더이상 나타나지 않고 서제스트에는 대상 인물의 공식 프로필이나 정보성 키워드만 나타날 예정이다. 

이는 지난 10월 발표한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 계획의 일환으로, 개인의 인격과 명예,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한 결정이다. 당시 카카오는 연예 뉴스 댓글과 인물 관련 검색어를 폐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