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 한빛드론에 추가 출자···사업영역 확대
한빛소프트, 한빛드론에 추가 출자···사업영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빛드론
사진=한빛드론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종합 드론 솔루션기업 한빛드론이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이 회사에 대한 추가 출자를 통해 힘을 싣는다.

23일 한빛드론에 따르면 한빛소프트는 이 회사에 대한 추가 출자를 실시했다. 이는 신규 사업 확장 및 지속 성장을 위한 안정적인 자금흐름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이다. 출자 금액의 경우 비공개다.

한빛드론은 내년 드론 교육 사업과 드론 관련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에 집중해 보다 큰 성장 흐름을 이어갈 계획이다. 영업채널 확장을 비롯해 임무특화교육 제공 영역을 확대하고 자체 연구소(한빛드론 연구소)를 신설해 관련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서는 대규모의 사업자금이 필요한 상황이다.

박양규 한빛드론 대표는 "한빛드론은 단순 판매를 넘어 국가공인 자격증 취득을 위한 드론교육 및 드론 관련 문화콘텐츠 분야, 정부기관 및 지자체의 특수목적 드론 솔루션 제공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가는 중"이라며 "5G 이동통신 시대에 맞춰 항공 촬영용 및 산업용, 전문가용 등 다양한 드론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빛드론은 최근 소비자 드론 및 항공 이미지 기술 전문 기업 DJI의 첫 지상 로봇인 '로보마스터 S1' 국내 독점 사업자로도 선정됐다.

로보마스터 S1은 교육과 엔터테인먼트에 특화된 지상용 로봇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국내에는 지난 10월 최초 공개됐다. 이번 독점 사업자 선정으로 한빛드론은 기존 드론 제품군에 더해 공중과 지상을 모두 아우르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

로보마스터 S1은  강력한 브러시리스 모터, 모든 방향으로 이동 가능한 섀시, 고정밀 짐벌, 프로그래밍과 여가 활용 및 경기를 위한 인터랙티브 모드 등을 갖췄다.

이 제품은 사용자에게 하드웨어 조립, 로봇 조작 학습, 파이썬 또는 스크래치 언어로 프로그래밍, 멀티 플레이어 배틀 모드를 포함한 다양한 모드를 통한 재미와 학습을 모두 잡을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로보마스터 S1은 총 31개의 센서로 주변의 환경을 맵핑한다. 그 중 6개의 센서는 인텔리전트 바디 아머에 장착돼 경기 모드에 사용된다. 견고한 프레임 상단에는 FPV(1인칭 뷰)  카메라가 탑재돼 로보마스터 앱으로 안정화된 라이브 피드를 전송한다.

FPV로 로봇의 시야 안에 있는 사람을 선택 후 자동으로 식별하고 추적하는 팔로우 모드 등 흥미로운 기능을 제공한다. 아울러 특수 기계식 짐벌과 함께 적외선 및 안전성을 보장한 무독성 겔 비드 블래스터를 통해 사용자끼리 경쟁하는 배틀 모드도 가능하다.

로보마스터 앱 에는 사용자에게 언어를 프로그래밍하는 법을 알려주는 몰입감 넘치는 프로젝트 기반 강의 시리즈인 '로드 투 마스터리'가 내장돼 있다. 이에 더해 '로보아카데미'는 로봇 공학과 코딩을 소개하는 유익한 동영상 튜토리얼과 프로그래밍 가이드를 제공한다. 로보아카데미와 로드 투 마스터리에는 계속해서 새로운 강좌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박 대표는 "수학적, 과학적, 물리학적 사고방식을 로보마스터를 통해 배울수 있으며 배틀, 레이싱, 증강현실 경기 등 수많은 콘텐츠를 적용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로봇으로서의 면모도 갖추고 있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