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日 "반도체 부품 '포토 레지스트' 수출 규제 완화"
[속보] 日 "반도체 부품 '포토 레지스트' 수출 규제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일본 경제산업성(경산성)이 한국에 대한 3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중 일부를 해제했다.

일본 경산성은 20일 오후 홈페이지를 통해 '포토 레지스트(감광제)'에 대한 수출 심사 및 승인 방식을 기존 '개별 허가'에서 '특정포괄허가'로 바꾼다고 밝혔다.

'특정포괄허가'는 일정 정도의 요건을 충족한 일본 수출 기업이 계속 거래를 하고 있는 동일한 거래 상대방에게 수출할 경우 일본 정부가 포괄적으로 수출 허가를 승인해 주는 제도다. '특정포괄허가'를 적용받으면 '개별 허가'에 비해 일본 제품 수입 때 번거로움을 다소 덜 수 있다.

'포토 레지스트'는 반도체 기판에 바르는 감광액으로 한국의 일본산 수입 의존 비중은 지난해 금액 기준으로 88.0%에 달한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4일, 스마트폰의 디스플레이 등에 사용되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기판 제작 때 쓰는 감광제인 리지스트, 반도체 세정에 사용하는 에칭가스(고순도불화수소) 등 3가지 소재에 대해 일본 기업의 한국 수출 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무역 보복 조치를 취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