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트럼프 탄핵안 가결에도 또 최고치···고용 지표 안도
뉴욕증시, 트럼프 탄핵안 가결에도 또 최고치···고용 지표 안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오름세를 이어가며 최고치를 또 다시 갈아치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소추안 가결에도 고용관련 지표 안도감 등이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19일(이하 미 동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장보다 137.68p(0.49%) 상승한 2만8376.9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23p(0.45%) 오른 3205.37에, 나스닥은 59.48p(0.67%) 상승한 8887.22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고, S&P 500 지수는 처음으로 3200선도 넘어섰다. 시장은 주요 경제지표와 트럼프 대통령 탄핵 국면,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미 하원은 전일 트럼프 탄핵 소추안을 가결했다. 정치적 긴장이 고조됐지만, 금융시장은 이에 개의치 않는 상황이다. 여당인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상원에서 탄핵안이 통과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오히려 과거 빌 클린턴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하원에서 가결됐지만 상원을 통과하지 못했을 당시, 주가가 큰 폭 올랐던 상황과 현재가 유사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시장은 탄핵 이슈 대신 경제 지표와 무역 정책 관련 소식에 집중하는 양상이다. 이날 발표된 주간 실업보험청구자 수가 줄어들면서 안도감을 제공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보다 1만8000명 줄어든 23만4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22만7000명보다 많기는 했지만, 지난주 발표된 수치가 2년여 만에 최대치로 치솟았던 것에 비해서는 양호했다. 고용시장에 이상 징후가 있는 것 아니냐는 불안도 상당 부분 해소됐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 타결 이후 긍정적인 상황도 지속했다. 스티븐 므무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1월 초 중국과 무역합의 서명에 대해 "확신한다"면서 "기술적이고 법적인 절차를 거치고 있을 뿐이며, 1월 초에 문서를 공개하고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도 고밀도 폴리에틸렌 등 6개 미국산 화학제품을 오는 26일부터 고율 관세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발표가 나오는 등 양국 관계의 훈풍이 지속했다.

기업의 실적 발표도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식품 제조 기업 콘아그라가 예상보다 양호한 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16%가량 폭등했다. 필수 소비재 주가의 동반 강세를 이끌었다.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도 실적이 바닥을 찍었다는 낙관적인 전망을 한 데 힘입어 주가가 2.8% 올랐다. 엔비디아 등 다른 반도체 기업도 동반 상승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71% 올랐고, 필수 소비재도 0.64% 상승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트럼프 탄핵 국면이 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봤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년 1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2.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64% 하락한 12.50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