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KT와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MOU 체결
현대건설, KT와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MOU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 바이크' 사용 예시.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KT와 서울 종로구 현대빌딩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통신 기반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에 상호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모빌리티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진행됐다. 업무 협약의 주된 내용으로는 △eMTC(enhanced Machine-Type Communication) 등 통신 기반 전기자전거 H 바이크(Bike) 사업 협력 △현대건설 스마트 모빌리티 아이템 공동 발굴 및 사업 협력 △이종 산업 간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분야 공동 발굴 및 사업 협력 등이다.

현대건설은 H 시리즈 중 하나인 H 바이크에 KT의 eMTC 통신 모듈을 탑재함으로서 아파트 내 공유 기능의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H 바이크는 현대건설·현대자동차 협업 아이템으로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활용, 전기 자전거 공유서비스로, 대규모 단지 내 교통 편의를 위해 만들어졌다.

H 바이크는 스마트폰에 전용 앱을 설치하고, 이를 통해 자전거 위치와 사용자 인식이 가능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힐스테이트와 디에이치 입주민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H 바이크를 비롯한 스마트 모빌리티 공유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며 "이번 KT와의 업무협약으로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