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내년 상반기 흑자전환 가시화"
티몬 "내년 상반기 흑자전환 가시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하반기 이후 적자폭 축소···쿠팡·위메프보다 빨리 영업이익 달성 기대
(사진=티몬)
(사진=티몬)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 티몬이 창립 10돌인 내년 흑자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티몬이 흑자를 달성한다면 '소셜커머스'로 출범한 3사(쿠팡·위메프·티몬)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을 내는 것이다.   

19일 티몬은 올 3·4분기 세전 및 이자지급전이익(EBIDTA)를 집계한 결과 월평균 마이너스 10억원 중후반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초만 하더라도 월 마이너스 100억원대까지 적자가 확대되던 것을 감안하면 80% 이상 개선된 수치다.  

티몬 관계자는 "타임커머스로의 변화를 꾀한 올해 초부터 체질이 조금씩 개선되기 시작해, 하반기 이후 급격한 추세로 적자폭을 축소시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티몬에 따르면, 올해 11월 들어 진행된 주요 빅딜의 경우 투입비용 대비 효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배 이상 증가했고, 구매자 수는 2.5배 늘었다. 1억원 이상의 고매출 거래 규모도 2.4배 늘었다. 또 '특가딜'을 함께 만들어가는 주체인 파트너 수가 45%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며, 수익성은 지난해 대비 10배 이상 급증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이 같은 추세라면 내년 1분기 중에는 월 단위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해당 시점 이후 꾸준히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돼 빠르면 내년 손익분기점 수준의 흑자 달성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티몬은 소셜커머스로 시작한 3사(쿠팡·위메프·티몬)가운데 티몬이 최초로 실질적인 재무제표상 연 단위 흑자전환을 기록하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수익성 개선 배경으로 티몬은 "타임커머스 영업력을 강화하며 사업 체질을 바꾼 점"을 꼽았다. 기존에는 직접 제품을 구매, 가격경쟁력을 확보해 제품 판매에 나섰다면, 현재는 파트너사에게 단시간 강력한 판매효과를 가치로 제공하며 스스로 좋은 가격을 제시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광고나 쿠폰 효과에 의존하지 않고, 24시간 촘촘하게 운영되는 타임 매장 이른바 타임딜 등을 통해 플랫폼 영향력을 키운 것도 긍정적이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지난 1년여간의 체질 개선으로 수익 개선과 건전한 성장, 강해지는 고객충성도가 빠르게 성과로 나오고 있다"며 "만년 적자라는 소셜커머스 산업의 부정적인 꼬리표를 떼어내고 업계 처음으로 정상적인 영업이익을 내는 건전한 기업으로 회사의 가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주요 이커머스 업체 중 흑자를 내는 곳은 이베이코리아 뿐이며 11번가가 올해 흑자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