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P2P금융, 주택대출 풍선효과 점검회의···적극 대응"
금융위 "P2P금융, 주택대출 풍선효과 점검회의···적극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대영 단장 "주담대 대부분 생계형 자금···선제 대응해 우회경로 차단"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 (사진=금융위원회)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가 정부의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피해 P2P 주택담보대출로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에 "금융감독원과 P2P업계가 점검회의를 하는 등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은 19일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권 단장은 "P2P금융 대출은 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과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이 있다. 이 중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전체 발행 잔액인 1조8000억원 중 약 3000억원 수준"이라며 "대부분 규모도 작고 후순위고, 금리도 높아 집을 사는 데 쓰이기보다는 생계형 자금으로 쓰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의 12·16 부동산 대책으로 P2P업권에서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점에 대해 사전에 많은 점검을 했다"며 "필요할 경우 아주 선제적으로 대응해 부동산 대책에 어떤 우회경로가 쓰이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단장은 이날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한 소회와 내년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4월부터 시작해 10여 차례 브리핑을 하면서 77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했다"며 "시간이 지나면서 루틴해진 측면도 있지만 심사할 때마다 기술적으로 어려운 부분이나 상당히 복잡하고 새로운 시도가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에는 아직도 많은 수요가 잠재돼 있고, 저희도 내년에는 어떤 서비스가 샌드박스를 두드릴지 기대하고 있다"며 "금융규제 샌드박스가 그분들의 아이디어와 기술이 사업화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