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닷컴, 자동화물류센터 '네오003' 가동
SSG닷컴, 자동화물류센터 '네오003'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3만5000건 처리 가능···베이킹센터 갖춰 직접 구운 빵 '쓱배송'
SSG닷컴의 이달20일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네오(NE.O) 003 문을 연다. (사진=SSG닷컴)
경기 김포시 고촌읍 SSG닷컴 물류센터 네오(NE.O) 003. (사진=SSG닷컴)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세계그룹 온라인 통합법인 SSG닷컴은 20일부터 경기 김포시 고촌읍에 지은 세 번째 자동물류센터인 '네오003'을 가동한다. 네오(NE.O는)는 '차세대 온라인 스토어'(Next generation Online store)의 머리글자다.  

19일 SSG닷컴은 네오003과 기존 네오의 차별점으로 전통적인 물류센터 개념에서 벗어나 상품을 직접 생산해 판매하는 온라인 스토어 역할을 할 것이라고 짚었다. SSG닷컴은 2014년과 2016년부터 각각 네오001(용인시 보정동), 네오002(김포시 고촌읍)을 운영하고 있다. 

네오003은 제조·판매 기능을 더했다. 329㎡(약 100평) 규모 베이킹센터를 갖춰 매일 오전 5시와 오후 7시 빵을 굽는다. 베이킹센터는 반죽과 발효, 굽기, 포장 등 공정별로 공간이 분리돼 있다. 총 40종, 최대 8500개 빵을 생산한다. 오전 5시에 구운 빵은 '쓱배송'으로 오전 9시부터 받아볼 수 있다. 저녁 7시에 생산되는 빵은 오전 6시에 배송이 끝나는 '새벽배송'으로 판매된다. 빵 생산부터 배송까지 최소 4시간, 최대 11시간 걸리는 것이다. 당일 판매하지 못한 상품은 모두 푸드뱅크를 통해 기부된다.  

SSG닷컴이 베이킹 센터 신설해 상품을 직접 제조해 판매하는 것은 이른바 '극(極) 신선'을 통해 차별성을 보여주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실제로 SSG닷컴은 올해 초부터 산지에서 직접 상품을 수급하는 것 외 가락시장과 노량진 수산시장 등 당일 경매 상품을 바로 손질해 네오로 입고시킨 뒤 소비자에게 배송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당일 새벽 3시에 착유작업에 들어간 ‘당일착유 당일생산’ 우유를 48시간 이내에 판매했다.  

네오003은 기존 네오 센터와 마찬가지로 주문에서 배송에 이르기까지 과정의 80% 이상을 자동화 설비로 운영한다. 하루 3만5000건의 물량을 처리할 수 있다. 특히 네오003은 물류 처리 속도를 20%가량 높였다. 상품이 작업자를 알아서 찾아오는 GTP 설비를 네오002보다 2대 늘렸다.  

SSG닷컴에 따르면, 상온 상품 기준 네오002에서는 시간당 약 2000상자, 2초당 1상자를 처리했다면 네오003에서는 시간당 2400상자, 1.6초당 1상자를 마감할 수 있다.  

신선 식품을 처리하는 DPS(Digital Picking System) 설비도 네오002보다 하나 더 갖춰 효율을 20% 높였다. 네오002가 한 시간에 1500개의 신선식품을 작업한다면 네오003에서는 1800까지 처리할 수 있다.  

상품 입고부터 출고까지 적정 온도를 유지하는 '콜드체인' 시스템도 강화됐다. 네오003은 최적의 콜드체인을 구축하기 위해 상품 입출고가 이뤄지는 1층 작업공간까지도 계절과 관계 없이 365일 영상 10도 이하로 운영할 수 있게 설계했다.  

네오003은 네오002와 연결되는 컨베이어벨트를 통해 두 센터의 재고를 공유할 수도 있다. SSG닷컴은 이를 바탕으로 현재 5000건인 SSG닷컴의 새벽배송 물량을 내년 초부터는 1만건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안정화 작업을 거치고 난 뒤 2020년내에는 새벽배송만 현재의 4배인 2만건으로 늘릴 것으로 내다봤다. 배송가능 지역도 수도권 전체로 늘릴 계획이다.  

최우정 SSG닷컴 대표이사는 "네오는 더는 물류센터가 아닌 '온라인스토어'로써 지금까지의 온라인 유통 패러다임을 점진적으로 바꿔나갈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