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우리술방, 뉴욕 '토끼소주' 한정판매
신세계백화점 우리술방, 뉴욕 '토끼소주' 한정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지하 우리술방에서 17일 모델들이 미국 뉴욕에서 빚은 '토끼소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지하 우리술방에서 17일 모델들이 미국 뉴욕에서 빚은 '토끼소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신세계백화점은 1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미국 뉴욕 여행 인증 술로 유명한 '토끼소주'를 오는 19일부터 단독 판매한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토끼소주는 미국인 브랜든 힐이 '달에 토끼가 산다'는 설화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조선시대 방식으로 빚는데, 뉴욕 지역 음식점 등 100여곳에서만 팔리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상표에 토끼 그림과 함께 알파벳 'TOKKI'를 새긴 토끼소주 2종을 서울 중구 본점과 서초구 강남점 내 우리술방에서 한정 판매한다. 1병당 가격은 알코올 도수 23% 소주 2만8000원, 돼지 한정판 5만원이다. 물량은 각각 120병씩 준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