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AI 한돌과 은퇴대국서 불계승···78수 묘수 빛났다
이세돌, AI 한돌과 은퇴대국서 불계승···78수 묘수 빛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바둑 형태의 '치수고치기'로 진행···2국은 호선 대결
알파고 승리때와 같은 78수 묘수···이세돌 "당연한 수라고 생각해서 의외였다"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 대국장면. (사진=이호정 기자)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 대국장면.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이세돌 9단이 은퇴대국 첫 대국에서 NHN 인공지능(AI) 한돌을 상대로 78수 묘수를 통해 승리했다.

이세돌 9단은 18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바디프랜드 사옥에서 열린 NHN의 바둑 인공지능 한돌과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 치수고치기 3번기 제1국에서 92수 만에 불계승을 거뒀다.

이번 대결은 3년 전 알파고 때와 달리 이른바 접바둑 형태의 '치수고치기'로 진행됐다. 첫 대국에서 이세돌 9단이 먼저 2점을 놓고 시작하되, 7집반을 한돌에게 주는 방식이다. 이세돌 9단이 1국을 잡으면서 2국에서는 서로 동등(호선)하게 대결을 하게 된다. 

이번 대결에 앞서 업계에서는 인공지능의 우세를 점치는 분위기가 많았다. 하지만 AI 한돌은 중반 전투에서 어이없는 실수를 저지르며 빠른 시간 안에 승부가 마무리됐다.

25년간의 프로기사 생활을 하면서 처음 2점을 깐 이세돌 9단은 이날 3귀를 차지하면서 차분하게 출발했다.

포석을 마친 뒤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첫 번째 승부처는 우변에서 발생했다.

이세돌은 우변 자신의 돌을 돌보는 대신 상변에 집을 마련했고 한돌은 우변 흑돌을 둘러싸고 공격에 들어갔다.

만약 이세돌의 흑돌이 죽거나, 살더라도 큰 손해를 본다면 단숨에 형세가 뒤집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한돌은 이세돌 9단의 78수 이후 이상 반응을 보였다. 자신의 돌이 잡히는 '장문'을 한돌이 파악하지 못해 공격하던 요석 3점을 오히려 죽여 버린 것. 이후 대결은 92수까지 이어진 후 오후 2시 20분께 종료됐다.

김만수 8단은 "초반 포석은 예상대로 무난하게 흘러갔고, 중반에 한돌이 공격적으로 진행해 이세돌 9단에게 위기가 왔는데, 이세돌 9단이 상대 포위문을 뚫는 과정에서 78수와 82수를 통해 포위망을 뚫고 백돌 3개를 잡아 승기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김효정 3단, 이세돌 9단, 이창율 NHN 게임AI팀 팀장이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 1대국을 마치고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왼쪽부터) 김효정 3단, 이세돌 9단, 이창율 NHN 게임AI팀 팀장이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 1대국을 마치고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이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세돌 9단은 78수에 대해서 "알파고 때는 정상적이지 않은 수였는데 이번에는 프로라면 누구나 그렇게 할 것 같은 당연한 수라고 생각해서 조금 의외였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번 묘수로 꼽히는 78수와 지난 2016년 알파고와의 4국 모두 78수 묘수라는 공통점을 가지게 됐다.

이창율 NHN 게임AI팀 팀장은 "전혀 예상을 못한 상황이다. 2점 접바둑 테스트를 했었는데 결과가 많이 달라서 당황스럽다"며 "흑 78수를 한돌이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그전까지 판단하는 승률은 높은 상태였는데 78수 79수부터 승률이 확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2점 접바둑은 AI 한돌에게도 도전이었다. NHN은 호선을 기준으로 한돌을 출시하기까지 1년여의 학습시간을 거쳤다. 이후 접바둑도 1년여를 준비할 생각이었지만 이세돌 9단의 은퇴가 빨라지며 2개월 반정도의 시간만 주어졌다.

이세돌 9단은 내일 열린 2국에 대해서 "조금 힘들 것 같다. 그렇지만 승패를 떠나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당연하고, 인간으로서 충분히 뭔가를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면 기적도 일어나지 않을까 한다. 마지막 승부라 생각하고 최선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