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가 내다본 집값 전망은?···단기 '안정'·중장기 '글쎄'
증권가가 내다본 집값 전망은?···단기 '안정'·중장기 '글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 은행 업종 타격 불가피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정부가 지난 16일 내놓은 고강도 부동산 대책안을 두고 증권가에서는 일단 집값이 안정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다만 중장기적으로는 다시 주택 가격이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다.

앞서 정부는 기획재정부를 포함 국토교통부·금융위원회·국세청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 대책안에는 9억원 이상 고가주택을 살 때 주택담보대출 인정비율(LTV)이 줄어들고, 15억원 이상 초고가 주택의 경우 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내용이 담겼다.

이번 정부 대책에 대해 증권사 리서치센터 역시 규제 여파로 인해 부동산값이 단기적으로는 안정화를 찾겠지만 중장기적 효과는 미미할 것으로 평가했다.  

18일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예상보다 강력했던 이번 규제로 인해 서울 주택 가격이 하향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책으로) 고가 주택의 주택담보대출이 어려워졌고 주택 보유자의 전세 대출까지 제한됨에 따라 향후 갭투자 축소는 불가피해졌다"며 "이와 동시에 종합부동산세·양도세 강화로 다주택자들의 매도 물량은 늘어나면서 주택 가격이 점진적으로 내려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광수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이번 대책은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강력하고 구체적인 부동산 규제책"이라면서 "효과를 거두지 못한다면 더 강력한 대책이 나올 수 있어 섣부른 전망보다 시장 변동 리스크에 주의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반면 장기적인 정책 효과에 대해서는 의문이라는 의견도 있다.

박세라 신영증권 연구원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 확대에 따른 `공급 절벽` 우려는 여전하다"며 "내년 상반기 가격 조정 이후 하반기부터는 공급 절벽을 근거로 한 가격 반등 시도가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이어 "정부가 추가 대책을 예고한 상황에서 급격한 반등세를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규제 대상 제외 주택을 중심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가운데 청약시장이 과열되면서 신규 주택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라진성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번 대책 발표 이후 5∼6억원대 혹은 15억원 이하 '옐로칩'이 새로운 투자 대상으로 부각될 가능성이 있다"며 "투자 대안은 여전히 열려 있는 국면"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증시 전문가들은 이번 대책으로 건설, 은행 업종에 대한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고가주택에 대한 추가적인 대출규제는 은행권 주택대출 성장 측면에서 부정적"이라며 "올해 6.5% 내외의 높은 총대출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지만 내년 4.5% 수준으로 둔화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이은 주택 규제로 건설업종 투자심리 개선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