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상장사 잉여현금흐름 16조 줄어···삼성·SK하이닉스 급감
500대 상장사 잉여현금흐름 16조 줄어···삼성·SK하이닉스 급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업종 증가액 2조 넘어 '최대'···IT전기전자 감소액 20조원 육박
(표=ceo스코어)
(표=ceo스코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국내 500대 기업 상장사의 잉여현금흐름이 1년 새 16조원 이상 감소해 연말 배당여력이 낮아진것으로 분석됐다. 상장사 과반이 지난해보다 잉여현금흐름을 늘렸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잉여현금흐름이 대폭 축소되면서 전체 잉여흐름도 감소했다.

18일 기업경영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상장사 258개사의 3분기 누적 잉여현금흐름을 조사한 결과 총 12조46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9월 말 28조6797억원보다 58.0%(16조6337억원) 감소한 수치다.

잉여현금흐름은 기업이 영업활동에서 벌어들인 영업현금흐름에서 각종 비용과 세금, 설비투자 등을 빼고 남은 잔여 현금흐름이다. 기업의 실제 자금 시정이 얼마나 양호한지 알려주는 지표로 활용된다. 또 연말 배당여력을 보요주는 지표로도 활용된다.

전체 상장사의 절반이 넘는 130곳이 지난해보다 잉여현금흐름이 늘었음에도 전체 규모가 축소된 것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잉여현금흐름 감소가 직접적인 원인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3분기 누적 잉여현금흐름은 3097억원, -4조936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1조188억원, 8조5901억원 감소했다. 

두 회사의 감소액만 19조6089억원이다. 500대 기업 상장사 전체 감소액(16조6337억원)보다 약 3조 원 더 많았다. 이들을 제외하면 13조6977억원에서 16조6729억원으로 2조9752억원이 오히려 증가한다.

1조원 이상 감소한 곳은 메리츠종금증권(-2조2771억원), 삼성증권(-2조565억원), 삼성물산(-1조3672억원), 동양생명(-1조2887억원), 삼성중공업(-1조1178억원), 포스코(-1조70억원) 등으로 조사됐다.

반면 삼성생명이 5564억원에서 4조6514억원으로 4조950억원 늘어 증가액이 가장 많았다. 이어 삼성카드(2조1392억원), 신한지주(2조1004억원), 현대자동차(1조8591억원), 대우조선해양(1조7030억원), 현대모비스(1조3887억원), 포스코인터내셔널(1조3526억원), 삼성SDI(1조570억원) 등이 1조원 이상 증가했다.

업종별로 보험업종의 증가액이 2조311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여신금융(2조1392억원), 금융지주(2조1057억원) 등도 잉여현금흐름이 크게 증가했다. 이밖에 상사(2조2420억원), 자동차및부품(2조2142억원), 유통(1조86억원) 등도 1조원 이상 증가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포함된 IT전기전자업종은 1년 새 19조9361억원이 줄어 업종 중 유일하게 감소액이 10조원을 넘었다. 증권(-3조4518억원), 건설 및 건자재(-2조8858억원), 철강(-1조6860억원), 통신(-1조6719억원), 석유화학(-1조6379억원) 등순으로 감소했다.

잉여현금흐름이 마이너스인 곳은 총 92곳에 달했다. 이 중 기업은행(-8조1478억원)과 한국전력공사(-3조1810억원), 메리츠종금증권(-2조7432억원), 삼성증권(-2조7193억원), LG디스플레이(-1조3421억원), NH투자증권(-1조1736억원), LG화학(-9667억원), 두산중공업(-8648억원), 한국조선해양(-6699억원), 대우건설(-4550억원) 등 55곳은 2년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