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공기살균기 '노바이러스' 렌탈 서비스 시작
아일랜드 공기살균기 '노바이러스' 렌탈 서비스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바이러스 제품 이미지.
노바이러스 제품 이미지.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세계특허 플라즈마 코일 기술로 각종 바이러스 및 박테리아를 실시간 파괴하는 공기청정살균기 '노바이러스(Novaerus)'가 렌탈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노바이러스 국내 수입유통사인 게이트비젼은 BS렌탈·롯데렌탈 '묘미'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렌탈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심각한 미세먼지와 수많은 변종 바이러스로 인한 공기감염이 질병관리의 문제가 되고 있어 공기살균기를 구매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 하지만 구매가격이 만만치 않아 망설이는 소비자들을 위해 공기살균기 '노바이러스'가 렌탈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게이트비젼은 설명했다.

BS렌탈은 최대 48개월 분할 납부 방식으로, 렌탈료는 NV-330은 월 5만원대, NV-990은 월 7만원대다. 제휴카드로 결제 시 렌탈료 매월 최대 2만3000원 할인이 가능하다. 롯데렌탈 '묘미'는 최대 36개월 분할 납부 방식으로, 렌탈료는 NV-330은 월 6만원대, NV-990은 월 8만~9만원대다. 제휴카드로 결제 시 매월 최대 2만원 렌탈료 할인도 가능하다.

지난 11월 일반 가정용으로 한국에서 최초로 소개된 '노바이러스 NV-330·NV-990'은 생명공학 강국 아일랜드 노바이러스(Novaerus)사의 특허 신제품이다. 노바이러스 측은 "노바이러스는 플라즈마 코일에 오로라와 같은 전자이온필드를 형성해 오염된 실내공기를 흡입하고, 이곳을 통과하는 각종 바이러스, 박테리아, 곰팡이균, 유기물질 등을 실시간으로 99.999% 파괴해 깨끗한 공기만 배출한다"며 "현재 유럽에서 의료기기로 등재돼 판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바이러스는 콤팩트 한 크기로 벽면에 간단히 설치되고, 필터나 살균 약품, 램프 등 소모품이 없어 유지비가 들지 않으며 저전력을 사용해 24시간 연속 가동, 실시간 공기감염 안심 구역을 제공한다. 메르스 사태와 노로바이러스 발병 등 보건 위험 문제로 현재 대한민국 1000여 대 구급차와 450여 개 병원에서 노바이러스를 공식 공기살균기로 사용 중이다. 또 미국 NASA Ames Research Center에서 테스트 결과를 인정받아 미국과 영국 대형병원에서 탁월한 성능을 입증 받은바 있다.

김성수 게이트비젼 대표는 "렌탈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가 가격 부담 없이 노바이러스 제품을 사용해 실내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현대인들 중 노인이나 어린이 등 감염에 취약한 사람들이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