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 '김치경영' 실천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 '김치경영' 실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다수와 함께하는 김장 나눔' 행사 참가···"도민과 혼연일체 조직 거듭나야"
오경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오른쪽 둘째)이 16일 제주시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삼다수와 함께하는 김장 나눔' 행사에 참가한 임직원들과 함께 절임배추에 양념을 버무리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오경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오른쪽 둘째)이 16일 제주시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삼다수와 함께하는 김장 나눔' 행사에 참가한 임직원들과 함께 절임배추에 양념을 버무리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오경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이 임직원들과 함께 '김치경영'을 실천했다. 제주개발공사는 먹는샘물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공공기관이다. 

제주개발공사는 16일 제주시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삼다수와 함께하는 김장 나눔' 행사에 참가한 임직원과 도내 봉사단체 회원이 김치 3만1000㎏을 담갔다고 밝혔다. 

제주개발공사에 따르면, 삼다수와 함께하는 김장 나눔은 소외된 이웃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도내 봉사단체와 함께 2015년부터 펼쳐온 사회공헌활동이다. 올해는 삼다수봉사대와 지역 봉사단체 회원 등 250여명이 참가했다.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도 힘을 보탰다. 

오 사장은 "김장 나눔 행사 때마다 강조했던 것이 '김치경영'이었다"면서 "맛있는 김치가 되기 위한 과정처럼 회사 경영에서 임직원들이 혼연일체가 돼야 하고, 우리 공사가 도민의 기업인만큼 도민과도 혼연일체가 되는 조직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