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故 구자경 회장, 화학·전자산업 중흥 이끈 참 기업인"
재계 "故 구자경 회장, 화학·전자산업 중흥 이끈 참 기업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인의 기업가 정신 이어받아 국가경제발전 최선 다하겠다"
생산현장을 살펴보고 있는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사진=LG그룹)
생산현장을 살펴보고 있는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사진=LG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재계가 14일 별세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을 '화학·전자산업 중흥 이끈 기업인'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구자경 명예회장께서는 '강토소국 기술대국'이라는 확고한 신념을 바탕으로 그룹의 비약적 발전과 함께 화학과 전자 산업의 중흥을 이끌며 한국경제 성장의 밑거름을 닦는 데 크게 이바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고인이 일선 기업 현장을 물러나면서 후대에 남긴 경영혁신 정신과, 은퇴 이후 교육과 사회공헌활동에 힘써오신 모습은 지금까지도 많은 기업인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고 했다.

경총은 "경영계는 고인의 기업가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을 이어받아 우리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지속적인 국가 경제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이날 논평을 내고 "구자경 명예회장은 현장을 가장 잘 아는 위대한 기업가였다"며 "공장에서 직원들과 동고동락하며 대한민국의 화학산업을 일궜고 전자산업을 챙기며 기술입국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나 바른 모습을 보인 기업가였다. 확고한 소신과 철학을 바탕으로 기술과 인재를 중시했고 한창 절정인 70세 때 그룹 미래를 위해 아름다운 모습으로 젊은 세대에 경영을 물려주신 회장님의 모습은 오래도록 많은 이들의 가슴에 큰 울림이 됐다"고 전했다.

전경련은 "우리 경제계는 고인이 일생을 통해 보여줬던 참 기업인의 정신을 이어받아 선진 한국 경제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고인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그룹 임직원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구자경 회장은 적극적인 연구개발과 해외진출을 통해 국내 전자·화학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했다"면서 "고객가치경영을 도입하는 등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했다.

이어 "경제계는 구자경 회장의 타계를 가슴 깊이 애도하며 한국경제의 번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