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차기 3년 '신뢰·개방·혁신' 세 축으로 경영"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차기 3년 '신뢰·개방·혁신' 세 축으로 경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젠다는 내일부터 바로 실행"
사실상 연임에 성공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소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김희정 기자)
사실상 연임에 성공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소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김희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사실상 연임에 성공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차기 3년 경영계획에 대해 "고객·사회·주주로부터 '신뢰받는 금융, 개방을 통한 경쟁력 제고, 끊임없는 조직 혁신' 등 세 가지 축으로 그룹 경영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13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소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2020 스마트 프로젝트를 충실히 수행해준 임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 이런 부분을 회장추천후보위원회(회추위)에 인정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회추위는 이날 회의를 열고 조 회장을 단독 회장 후보로 추천키로 결정했다. 신한금융은 이날 오후 이사회를 열고 조 회장을 차기 회장 내정자로 확정할 계획이다. 최종 선임은 내년 3월 주주총회를 거쳐 이뤄진다.

그는 "3년전 회장에 선임될 때도 2020 스마트 프로젝트를 이사회에 보고 하고 그 다음날 바로 실행에 들어갔다"며 "오늘 발표한 아젠다들은 이사회에서 면접을 보기 위한 자료가 아니고 실행계획이기 때문에 내일부터 바로 실행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채용비리 혐의 관련 1심에서 유죄 판결이 나오면 회장직을 유지하겠냐는 물음에 "말을 아끼겠다"면서도 "지난 1년 동안 재판을 받으면서 충실히 임했고 충분히 소명했다고 생각한다. 지난주 절차가 끝나서 지금은 자숙하는 자세를 가지고 제판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신한은행 신입사원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1심 선고가 내년 1월 중 예정됐다.

조 행장은 1957년 대전 출생으로 대전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나왔다. 1984년 신한은행에 입행해 뉴욕지점장과 리테일부문장 부행장,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 신한은행장을 거쳤다. 영업, 인사, 기획 등 은행 업무 전반을 거쳤으며, 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로 자본시장을 경험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