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금융결제원, 오픈뱅킹 IT리스크 합동훈련
금융위-금융결제원, 오픈뱅킹 IT리스크 합동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킹사고 대응 예방훈련 (사진=금융위원회)
해킹사고 대응 예방훈련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와 금융결제원은 13일 오후 4시부터 오픈뱅킹 전면 시행에 앞서 IT리스크 합동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정보유출, 서비스마비, 부정거래 등 오픈뱅킹과 관련한 다양한 위기상황 발생 가능성에 대비하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사고 예방과 대응체계를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특히 사고 발생 가능성이 가장 높은 디도스 공격, 악성코드 유포, 전산장애 등 각종 IT 리스크에 대비해 발생 가능한 사고 시나리오를 구성해 훈련했다. 이 과정에서 관계기관, 전문가 등이 참여한 훈련 회의도 진행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훈련을 통해 첮체 참여기관간 상황 전파와 예방·대응·복구체계를 마련하는 등 대국민 금융서비스 편익과 안전성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며 "내년부터는 더욱 안전하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오픈뱅킹을 위해 보안관리를 보다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존 오픈플랫폼 이용기관과 전자금융업자에 대해서도 추가 보안점검을 실시할 것"이라며 "보안점검 미이행 기관의 경우 오픈뱅킹 서비스 이용이 제한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