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에 서울대표도서관 생긴다···서울도서관 3배 규모
동대문에 서울대표도서관 생긴다···서울도서관 3배 규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표도서관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대표도서관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2025년 동대문구에 서울시의 도서관정책을 총괄하는 ‘서울대표도서관’이 문을 연다. 영등포구에는 모든 공연이 가능한 ‘제2세종문화회관’도 들어선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총 3878억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문화시설 건립계획을 12일 발표했다.

서울대표도서관은 청량리역에서 도보 10분 거리인 동대문구 전농재정비촉진지구에 연면적 3만5000㎡ 규모로 지어진다. 현재 서울도서관의 약 3배에 이르는 랜드마크 도서관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총 2252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서울을 대표하는 상징적인 도서관이 될 수 있도록 2021년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국내외 유수의 건축가의 우수한 설계안을 받는다.

서울대표도서관은 권역별 시립도서관과 자치구 공공도서관을 통합·지원하는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제2세종문화회관은 서울 서남권에 최초로 들어서는 대규모 공연장으로 뮤지컬, 관현악, 콘서트, 연극 등 모든 공연이 가능한 다목적 공연장으로 건립된다. 지하 2층~지상 5층에 2000석 규모의 대형공연장과 300석 규모의 소공연장으로 구성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문화복지 사각지대를 중심으로 문화시설을 확충하겠다”며 “서울대표도서관과 제2세종문화회관은 단순한 도서관, 공연장을 넘어 시민들의 일상과 함께 하는 ‘문화놀이터’이자 서울을 상징하는 대표 문화 인프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