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문화재단, '2019 장애인먼저실천상' 대상 수상
넷마블문화재단, '2019 장애인먼저실천상' 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들의 사회참여와 권익보호 앞장
2019 장애인먼저실천상 단체사진. (사진=넷마블문화재단)
2019 장애인먼저실천상 단체사진. (사진=넷마블문화재단)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넷마블문화재단은 지난 11일 보건복지부가 후원하고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가 주최하는 '2019 장애인먼저실천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1996년부터 시작해 올해 24회를 맞이한 '장애인먼저실천상'은 '세계 장애인의 날(12월 3일)'을 기념해 장애인식개선과 장애인 권익증진에 앞장선 개인 및 단체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넷마블은 지난 2014년 게임업계 최초로 '장애인먼저실천상(대한적십자사 총재상)'을 수상한 데 이어 올해 넷마블문화재단으로 대상의 영예를 안는 쾌거를 이뤘다

넷마블문화재단은 게임 기업으로서 지닌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장애학생들이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돕는 '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2009)' 및 '게임문화체험관(2008)'과 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한 장애인권 교육용 동화책 '어깨동무문고(2014)' 등 장애인 권익증진을 위한 꾸준한 활동들이 높이 평가 받았다.

특히 올해는 장애인들의 사회참여와 권익보호를 위한 활동을 보다 확대 진행하기 위해 창단한 '넷마블장애인선수단'으로 장애인 체육 진흥 및 장기적 자립 지원에 기여한 바 있다.

'선수단'은 창단 후 '2019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조정 종목 단일팀으로서 가장 많은 총 13개(금10, 은2, 동1) 메달을 획득한 것은 물론 '2019 충주탄금호전국장애인조정대회' 총 13개(금 10, 은 1, 동 2), '2019 서울특별시장배전국장애인조정대회' 총 15개(금 7, 은 7, 동 1), '2019 아시아조정선수권대회 ‘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는 등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나영 넷마블문화재단 사무국장은 "넷마블은 창립 초기부터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문화콘텐츠에 기반해 장애와 비장애를 떠나 즐겁게 소통하며 조화롭게 공존하는 세상을 목표로 지금까지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해 왔다"며 "앞으로 더욱 큰 나눔을 실천하라는 뜻으로 알고 사회적 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건강한 게임문화의 가치 확대 및 미래 창의 인재 양성, 나눔 문화 확산 등을 위해 지난해 1월 출범한 넷마블문화재단은 '문화 만들기', '인재 키우기', '마음 나누기' 등 3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