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으로 퍼지는 '로또청약' 열기
수도권으로 퍼지는 '로또청약' 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객들이 청약 상담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방문객들이 청약 상담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신축 단지의 집값 상승세가 거세지면서 신규 분양단지의 인기가 확산되고 있다. 최근 분양한 단지들이 인근 단지의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가에 공급되는 경우가 많아 '로또'에 버금가는 시세 차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1월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의 매매가는 3.3㎡당 2109만원으로 전년동월 1906만원 대비 약 10.65% 상승했다. 10년 초과 단지의 매매가 상승률 3.85%(1585만원→1646만원)와 비교했을 때 약 2배 이상 차이가 나타난다.

이처럼 새 아파트를 중심으로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시세보다 저렴하게 분양하는 단지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 11월 서울 강남구에서 분양한 '르엘 대치'의 경우 전용면적 59㎡ 분양가는 11억4700만원~11억9400만원이다. 같은 대치동에 위치한 '대치 SK뷰(2017년 6월 입주)' 같은 면적의 12월 시세 19억5000만원(KB부동산)과 비교했을 때 최대 8억원 이상 저렴하게 책정됐다. 르엘 대치는 1순위 청약 결과 평균 212.1대 1의 경쟁률로 올해 전국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처럼 서울 강남에서 시작된 로또청약 광풍이 서울 전역을 비롯한 수도권으로 확대되고 있다. 올해 9월 인천 연수구에서 분양한 '송도 더샵 프라임뷰(F20-1블록)' 전용면적 84㎡의 분양가는 5억5400만원~5억9300만원으로 같은 송도동에 위치한 '송도 더샵 퍼스트파크 F15블록(2017년 11월 입주)' 같은 면적 시세 7억5000만원보다 최대 약 1억9000만원 이상 저렴했다. 단지는 1순위 평균 115.3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올해 11월 경기도 수원에서 분양한 '수원 하늘채 더퍼스트 1단지' 전용면적 84㎡의 분양가는 4억6530만원~4억9890만원으로 같은 권선구에 위치한 '호반베르디움 더퍼스트(2017년 4월 입주)' 같은 면적 시세 5억3000만원보다 최대 약 6000만원 이상 저렴했다. 단지는 1순위 평균 88.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일단 새 아파트가 들어서면 주변 시세를 따라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새 아파트의 장점을 다 갖추고 있으면서 이미 입주한 단지보다 저렴하게 분양 받을 수 있다는 점이 청약시장 광풍을 야기하는 주요 요인 중 하나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