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남영비비안, 주당 1000원→100원 '액분'에 급등
[특징주] 남영비비안, 주당 1000원→100원 '액분'에 급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여성속옷 전문업체 남영비비안이 주식 '10대1' 액면분할을 단행한다는 소식에 장 초반 급등세다. 12일 오전 9시15분 현재 남영비비안은 전장 대비 3600원(18.56%) 오른 2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거래량은 전날보다 1300% 급증한 51만5288주, 거래대금은 121억8700만원 규모다. 매수 상위 창구에는 키움증권, 미래대우, 한국투자증권, 교보, NH투자증권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남영비비안은 전날 장 마감 후 공시를 통해 유통주식수 확대를 위해 보통주 액면가를 10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액면분할에 따라 발행주식총수는 686만7945주에서 6867만9450주로 늘어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