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빅데이터 활용 '도심지 건설현장 안전점검 기준' 마련
서울시, 빅데이터 활용 '도심지 건설현장 안전점검 기준'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점검 체크리스트 표지. (자료=서울시)
안전점검 체크리스트 표지. (자료=서울시)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시는 지난 5년간 건설공사장을 안전 점검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도심지 건설공사에 최적화된 '안전점검 체크리스트'를 만들었다고 11일 밝혔다. 안전점검 체크리스트엔 서울 건설현장의 안전점검 결과(2만5779건)를 재해유형별로 분류한 근로자 안전·보건·시공·품질관리 등의 점검 항목이 담겼다. 

건설현장은 통계적으로 다른 분야의 사업장에 비해 안전사고 발생가능성이 높아 시공사, 발주자, 감리자의 철저한 관리 감독과 노력이 중요한데 이를 위해서는 체크리스트가 반드시 필요하다. 시는 내년 1월부터 관내 건설현장에서 안전점검시 체크리스트를 활용하도록 지도감독하고, 체크리스트를 활용한 안전점검이 활성화되도록 공사관계자의 안전교육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제현 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책임은 시공사, 감리사의 책임이 물론 크지만 발주자인 서울시도 책임이 적쟎다"며 "안전한 서울시를 만들기 위해 건설현장 안전점검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