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금투협회장 후보 "회원사 의견 당국·국회에 충분히 전달"
나재철 금투협회장 후보 "회원사 의견 당국·국회에 충분히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5대 금융투자협회장 최종 후보에 오른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 (사진=대신증권)
제 5대 금융투자협회장 최종 후보에 오른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 (사진=대신증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제 5대 금융투자협회장 최종 후보자로 선정된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가 10일 금융투자협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융당국에 회원사의 의견을 잘 전달하는 협회장이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를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 나 대표는 "회원사들이 원하는 바를 전략화해서 금융당국에 제대로 전달하고 설득하겠다"고 설명했다. 

다른 후보자와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 나 대표는 "대신증권 CEO로 있으면서 금융당국과 국회와 소통을 해왔다"며 업계의 풍부한 경험이 강점임을 내세웠다. 

나재철 대표는 리테일·홀세일·투자은행 등 여러 분야에서 노하우를 쌓아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특히 업계에 대한 이해도와 경험을 자신의 강점으로 꼽았다.

나 대표는 "35년간 업계에서 근무했고 8년간 최고경영자(CEO)도 경험했다"며 "대신증권이 자회사로 자산운용, 부동산신탁 등을 거느리고 있는 만큼 전문적인 이해력도 높다"고 설명했다.

나 대표는 1985년 대신증권에 입사해 강남지역본부장, 리테일사업본부장, 홀세일사업본부장 등을 거쳐 2012년 4월 대신증권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두 차례 연임에 성공해 올해로 8년째 대신증권을 이끌고 있다.

앞서 나 대표는 금투협회장에 출마하며 "회원사 지원 중심의 효율적 조직 구축, 신속한 의사결정과 비용효율화, 인사 및 복지제도 선진화, 열정·소통·변화의 조직문화 정착으로 회원사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금투협 후보추천위원회는 9일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면접을 실시하고 나대표를 비롯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대표를 최종 후보자로 선정했다. 

이어 후추위는 오는 20일 임시 회원사 총회를 실시하고 협회장 선거를 진행할 예정이다. 임시 총회에선 296개 정회원사가 자율투표를 진행해 신임 협회장을 최종 선정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