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CFS 2019' 8강 대진 확정···중국·브라질 모두 생존
스마일게이트, 'CFS 2019' 8강 대진 확정···중국·브라질 모두 생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출전' 아누비스 게이밍, 유럽 명가 골든 브이 와일드카드로 진출
블랙 드래곤(브라질·왼쪽)과 슈퍼 발리언트 게이밍(중국). (사진=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블랙 드래곤(브라질·왼쪽)과 슈퍼 발리언트 게이밍(중국). (사진=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중국 타이창에서 열린 '크로스파이어' e스포츠 대회 'CFS 2019 그랜드 파이널'의 그룹 스테이지가 모두 종료되고 8강 대진이 완성됐다고 10일 밝혔다.

그룹 스테이지 결과, 대회 전부터 예상됐던 중국과 브라질의 초 강세가 현실이 됐다. 모든 조에서 중국과 브라질 출신 팀이 1, 2위를 차지하며 8강 직행 티켓을 따낸 것. 중국과 브라질 팀이 한 팀씩 속했던 B조에서는 브라질의 빈시트 게이밍이 중국의 슈퍼 발리언트 게이밍을 승자전에서 10대 5로 꺾으며 양국 대결 중 먼저 브라질이 웃을 수 있었다. 

그룹 스테이지 종료 후 진행된 8강 추첨에서도 중국과 브라질의 정면 승부를 예고했다. 올 게이머스(중국)와 임페리얼(브라질), 바이샤 게이밍(중국)과 빈시트 게이밍(브라질)의 맞대결이 예고되며 결과 또한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나머지 대전은 블랙 드래곤과 골든 브이, 아누비스 게이밍과 슈퍼 발리언트 게이밍으로 4강전에서 중국과 브라질의 맞대결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 이번 8강 진출 팀 중 또 다른 시선을 모으는 팀으로 아누비스 게이밍이 손꼽히고 있다. 이집트 대표인 아누비스 게이밍은 현지 사정으로 불참하게 된 LCK에 부전승을 거두는 행운으로 시작해 승자전에서 중국 올 게이머스와 연장까지 치르며 쟁쟁한 실력까지 선보였다. 비록 최종전에서 패해 와일드카드에 만족해야 했으나, 남은 일정에서 이들이 어떤 결과를 안을 수 있을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CFS 2019 그랜드 파이널의 8강전은 10일 타이창 VSPN 스튜디오에서 진행되며, 8강의 승자들은 13일 장소를 상하이 징안 스포츠 센터로 옮겨 남은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여병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실장은 "이번 CFS 2019는 이전 대회보다 더 중국과 브라질의 강세가 확연했다"라며 "8강 결과에 양국 팀들의 자존심이 걸려 있어 더욱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예상된다. 남은 경기에도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