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개인전문투자자 등록' 개시
삼성증권, '개인전문투자자 등록'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증권)
(사진=삼성증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삼성증권은 10일 개인전문투자자 등록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개정된 '개인전문투자자' 제도는 금융위원회의 모험자본 공급 활성화 정책에 따라 기존보다 완화된 등록 요건을 적용하게 된다.

우선 기존 개인전문투자자 등록의 필수 요건이었던 금융투자상품 잔고 '5억원 이상'이 '5000만원 이상'으로 낮춰졌다. 이에 따라 개인전문투자자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필수요건을 충족하고, △ 연소득 1억원(부부합산 1억5000만원)이상 이거나 △순자산 5억원 이상(거주 부동산 제외) △전문 자격증 보유 등 세가지 중 한가지에 해당되면 된다. 

삼성증권과 거래하고 있는 고객 중 필수 자산 요건(월평균 잔고 5000만원 이상)을 충족하는 경우라면, 직전연도 소득 증빙을 위해 별도의 서류를 준비할 필요 없이 삼성증권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인 '엠팝(mPOP)' 내 '소득금액증명원 자동제출 서비스'를 통해 1분 안에 즉시 전문투자자 심사 처리가 가능하다. 

적격심사를 받은 고객들이 개인전문투자자로 등록한 경우, 사모펀드 가입 시 최소 3억 투자금액 제한 적용을 받지 않는다. 또 장내선물옵션 거래 시 사전교육, 모의거래, 기본예탁금도 면제된다. 

개인전문투자자 등록은 삼성증권 엠팜 및 삼성증권 영업점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관련 내용에 대한 문의는 삼성증권 지점 또는 패밀리센터로 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