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1000원 미만 모으기 '저금통' 출시
카카오뱅크, 1000원 미만 모으기 '저금통'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 저금하는 소액 저축 상품
(사진=한국카카오은행)
(사진=한국카카오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은 소액·자동·재미 요소를 결합한 '카카오뱅크 저금통'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저금통은 잔돈만 저금할 수 있어 저축 부담을 덜고, 매번 신경쓰지 않아도 자동으로 저금하는 소액 저축 상품이다.

카카오뱅크 저금통을 개설하고 '동전 모으기'를 선택하면 월~금요일 자정을 기준, 고객이 선택한 카카오뱅크 입출금계좌에 있는 1000원 미만, 1원 이상 잔돈이 '저금통'으로 다음날 자동 이체된다.

저금통에 쌓을 수 있는 최대 금액은 10만원이다. 작은 실물 돼지 저금통을 동전으로 가득 채웠을 때 기대하는 금액이 약 10만원 정도라는 점을 반영했다.

실물 저금통에 넣었을 때 저축 총액을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반영해 저금통에 쌓인 금액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없게 했다.

대신 한 달에 한 번 매월 5일에만 '엿보기' 기능을 통해 저축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쌓인 저축 금액에 따라 '자판기 커피', '떡볶이', '놀이공원 자유이용권', '제주도 항공권' 등의 이미지 변화를 통해 대략적인 총 저축 금액을 추정해볼 수 있게 했다.

저금통에 쌓인 금액은 전액 출금만 가능하다. 

저금통 현황은 카카오톡 등 SNS를 통해 공유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신경쓰지 않아도 누구나 쉽게, 자동으로 소액을 저축할 수 있는 편리성과 금액에 따라 변화하는 아이템을 확인하는 즐거움을 갖춘 상품"이라며 "카카오뱅크는 고객들이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보다 편하고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뱅크 저금통을 개설하기 위해서는 카카오뱅크 입출금계좌를 보유하고 있어야 하며 1인당 1 저금통을 개설할 수 있다. 금리는 연 2.00%이다.

카카오뱅크는 저금통 출시를 기념해, 저금통을 개설하는 모든 고객에게 개설 축하금을 제공하는 등의 이벤트를 12월 23일까지 진행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